클라우다이크, 중기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공급 기업 3년 연속 선정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로 신청 시 클라우다이크 이용료 최대 70% 지원

뷰티투데이 승인 2022.03.29 14:58 의견 0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로 신청 시 클라우다이크 이용료를 최대 70%까지 정부 지원받을 수 있다

클라우드 파일 공유 서비스 기업 클라우다이크가 중소기업벤처부 주관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 공급 기업으로 3년 연속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은 중기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화상 회의, 재택근무 등 서비스 지원을 통해 중소·벤처기업의 디지털화를 촉진하고 비대면 서비스 분야 육성을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업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홈페이지로 신청할 수 있으며, 수요 기업으로 선정되면 클라우다이크 이용료의 최대 70%를 지원받게 된다.

수요 기업 신청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웹사이트에서 4월 1일부터 2주간 진행된다. 2020년, 2021년 해당 사업에 수요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을 제외한 고용원이 있는 중소기업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장애인, 여성 기업은 최대 2회까지 지원할 수 있다.

이번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수요 기업 모집에서 규모의 2배수를 초과하는 경우 신청이 조기 마감된다. 이에 클라우다이크는 4월 1일 수요 기업 신청이 시작된 뒤 관련 서류를 미리 준비해 빠르게 신청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에 제공하는 클라우다이크의 서비스는 자사 이름과 같은 기업형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Software as a Service) ‘클라우다이크’다. 기업이 부담 없이 파일을 공유·동기화할 수 있도록 SaaS 형태로 공급하고 있다. 국내 웹하드 업체 및 외산 공유 솔루션과 비교해 가격 경쟁력 및 기업 맞춤 서비스 부분에서 경쟁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또 클라우다이크는 ‘2020년 K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우수 공급 기업’으로 선정된 11개 기업 가운데 한 곳이다.

클라우다이크의 장점은 미국·한국 내 총 7건(미국 2건, 한국 5건)의 클라우드 관련 특허를 통해 인증된 동기화를 바탕으로 윈도, 아이폰, 안드로이드, 맥(Mac) 등 다양한 운영 체제(OS)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또 3중 백업 시스템을 통해 랜섬웨어 영향을 받지 않으며, 혹시 노출돼도 버저닝 기능 파일을 이전 내용으로 되돌릴 수 있고, 삭제한 파일도 복원할 수 있는 기능을 통해 감염 전 상태로 복구할 수 있어 보안 측면에서도 우수하다.

클라우다이크는 2013년 설립된 클라우드 기술 전문 다국적 스타트업으로, 개인용·기업용 클라우드 솔루션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러시아 현지 개발자들로 이뤄진 연구 개발(R&D) 센터를 운영하고, 동남아 현지 직원을 고용해 글로벌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넥슨코리아 △CJ △HK이노엔 △테라펀딩 등이 사내에 구축형 클라우드(On-Premise)를 사용하고 있다. SaaS 서비스의 경우 영상, 제조, 건설 관련 750여개 중소기업이 기업용 클라우드를 활용하고 있다.

이선웅 클라우다이크 대표는 “디지털 전환을 위해서는 협업의 가장 기본인 파일 공유·관리가 클라우드로 전환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코로나 위기로 재택근무하고 있는 많은 직장인이 클라우다이크로 스마트한 업무 협업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뷰티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